두산, 새 외국인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 선구안·장타능력 겸비’ 주포지션 2루수 실책 많아


‘페르난데스, 선구안·장타능력 겸비’ 주포지션 2루수 실책 많아


두산, 새 외국인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 영입


두산 베어스가 마침내 외국인 타자 영입을 발표했다.



두산은 26일 외국인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30)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조건은 계약금 5만달러, 연봉 30만달러, 인센티브 35만달러 등 최대 70만달러다.


우투좌타인 페르난데스는 2013년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에서 쿠바 대표팀 주전 2루수로 활약했다. 당시 2루타 3개 포함 21타수 11안타, 타율 5할2푼4리에 6타점을 올려 국내 팬들에게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지난 2014년 10월 망명을 시도했다가 실패했으나, 이듬해 아이티로 건너가 망명에 성공했다.


2017년에 LA다저스에 입단한 페르난데스는 올해는 LA에인절스로 이적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지난 6월 처음 콜업된 그는 에인절스 주전 1루수 알버트 푸홀스의 백업 역할을 주로 했다.


두산은 '페르난데스는 타격 매커니즘이 좋고 변화구 공략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우투좌타인데도 왼손 투수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인다'고 평가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 2년간 마이너리그 184경기 775타석에서 68개의 삼진만을 기록했다.


두산 관계자는 "올해 트리플A 타격 2위(0.333)에 오른만큼 빼어난 컨택트 능력을 바탕으로 팀 타선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페르난데스의 타격 능력이 기대가 크다. 압도적인 전력으로 정규리그를 우승하고, 한국시리즈에서는 김재환이 옆구리 부상으로 뛰지 못하며 타선이 헐거워졌다. 장타력이나 결정력 있는 외국인 타자 한 명이 버티고 있었다면 그럭저럭 버텼을지 모른다.


두산은 페르난데스가 타격 매커니즘이 좋고 변화구 공략에 능하다는 평가에 주목했다. 또한 우투좌타인데도 왼손 투수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도 후한 점수를 줬다. 선구안이 좋아 지난 2년간 마이너리그 184경기 775타석에서 68개의 삼진만을 기록했다.


두산은 공수의 핵이었던 포수 양의지가 FA 자격을 얻어 NC다이노스로 옮겼다. 양의지가 빠진 타선은 외국인 타자가 메워줘야 한다. 아무래도 페르난데스가 김재환과 함께 중심타선에 배치되어야 그림이 좋다. 어쨌든 퍼즐로 남아있던 외국인 타자 자리가 채워졌다. 이제 두산은 2019시즌을 향한 준비를 마쳤다.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양의지 #페르난데스 #김재환 #한국시리즈 #메이저리그 #다저스

조회 17회

Copyright © 2018 | 메이저사이트 | 메이저놀이터 |All rights reserved.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메이저놀이터 , 메이저놀이터순위 , 메이저안전놀이터 정문앞

EMAIL : redsangsa@gmail.com​ .TEL : +82 070-4218-0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