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레스터전 감아차기골! 美 NBC 18년 최고골


'즐기는 자' 손흥민의 전성시대


손흥민, 이달의 선수상 수상 시 EPL 역대 19번째 대기록


손흥민과 동시대를 산다는건 한국인 축구팬으로선 축복이다.


손흥민에 밀린 '최전방 3순위' 요렌테, 갈라타사라이 이적 합의


손흥민, 獨 매체 파워 랭킹 4위...메시-살라-아자르 이어

미국 NBC스포츠는 2018년 최고 골 베스트 18을 선정했다. 최고의 골은 손흥민이었다. 12월 8일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 토트넘의 16라운드 경기였다.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은 페널티에어리어 왼쪽 코너에서 왼발 감아차기로 골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존에서 나온 골이었다. 토트넘은 2대0으로 승리했다. NBC스포츠는 이 골을 넘버1으로 선정했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5위에도 이름을 올렸다. 11월 24일 홈에서 열린 첼시와의 13라운드 경기였다. 후반 9분 손흥민은 50m를 단독드리블하더니 조르지뉴와 다비드 루이스까지 제치고 골을 만들었다.


2위는 펠리페 안데르손(웨스트햄) 3위는 안드로스 타운젠트(크리스탈 팰리스)가 차지했다.


◇미국 NBC스포츠 선정 2018년의 EPL골 베스트 18(소속팀, 경기 상대)


1위-손흥민(토트넘, vs 레스터시티)


2위-펠리페 안데르손(웨스트햄, vs 크리스탈팰리스)


3위-안드로스 타운젠트(크리스탈팰리스, vs 번리)


4위-주니어 호일렛(카디프시티, vs 울버햄턴)


5위-손흥민(토트넘, vs 첼시)


6위-스튜어트 암스트롱(사우스햄턴, vs 풀럼)


7위-헨리크 미키타리안(아스널, vs 울버햄턴)


8위-세르지오 아구에로(맨시티, vs 맨유)


9위-그라니트 사카(아스널, vs 크리스탈팰리스)


10위-안토니 마르시알(맨유, vs 에버턴)


11위-사디오 마네(리버풀, vs 카디프시티)


12위-리야드 마레즈(맨시티, vs 번리)


13위-안드레 슈얼레(풀럼, vs 카디프시티)


14위-질피 시구르드손(에버턴, vs 레스터시티)


15위-일카이 귄도간(맨시티, vs 레스터시티)


16위-윌프레드 자하(크리스탈팰리스, vs 허더스필드)


17위-카일 워커(맨시티, vs 뉴캐슬)


18위-장 미셸 세리(풀럼, vs 번리)



"축구를 정말 즐기면서 하면, 정말 훌륭한 선수가 될 수 있어."



한 통신회사 CF에 등장한 손흥민은 자신을 롤 모델로 삼은 축구 꿈나무 소년에게 이렇게 말했다. 다른 사람이 했다면 뻔한 소리로 들릴 지 모를 얘기지만, 요즘 손흥민이 뛰는 모습을 본 사람들이라면 절로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대표팀에서든 소속팀에서든, 손흥민이 축구를 '즐기는' 걸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는 이제 '정말 훌륭한' 선수의 반열에 올라서지 않았나.


축구가 즐거운 손흥민의 고공질주


바야흐로 손흥민 전성시대다. 간밤에 열린 토트넘과 에버턴의 경기는 이른바 '국뽕'을 거르더라도 손흥민의 활약에 취하지 않을 수 없는 시합이었다. 해리 케인과 함께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적진 구디슨 파크를 종횡무진 헤집으며 팀이 뽑아낸 거의 모든 골에 관여했다. 왼쪽 오른쪽 중앙을 가리지 않고 활발하게 움직이며 이른바 'D(ele)E(riken)S(on)K(ane)' 콤비의 중심으로 기능했고, 그러면서도 만면에 웃음을 잃지 않는 여유를 보였다. 팀의 다섯번째 골이자 자신의 이날 두번째 골을 터뜨린 후 화면에 잡힌 손흥민의 얼굴에서 축구를 진정 즐기는 자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말한다면 결코 과장이 아닐 것이다.


손흥민은 이날 자신이 가진 강점을 두루 펼쳐 보였다. 그간 왼발로 주로 골을 넣던 그는, 이날 '양발잡이'다운 명성을 재확인시키려는듯 오른발로 수 차례 매력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팀이 0-1로 뒤져 있던 전반 25분에는 상대 골키퍼와 수비수가 멈칫하는 틈을 놓치지 않고 사각에서 오른발로 과감한 슛팅을 때려 골을 만들어냈고 - 저 각도, 저 거리에서 과감하게 슛팅을 때려 넣을 수 있는 선수가 그리 많을거라 생각하진 않는다 - 에버턴이 추격골을 넣으며 기세를 올리려던 후반에는 라멜라의 다소 어려운 패스를 오른발로 기가 막히게 트래핑한 뒤 다음 스텝에서 역시 오른발로 팀의 다섯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자신이 공을 갖지 않은 상황에서, 공 가진 동료의 시야 안으로 빠르고 직선적인 움직임을 통해 중앙으로 침투하는 모습이나, 터치라인을 파고 들어 이번엔 피니셔가 아닌 도우미의 역할을 자처하는 장면들까지, 이날의 손흥민은 만능 공격수로서 자신의 역할을 완벽히 해냈다.


특히, 에릭센의 기막힌 중거리슛 득점(네번째 골)을 제외한 모든 득점 장면에 관여한 것은 그의 컨디션 뿐만 아니라 전술 소화 능력이 정점에 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2-1로 역전하던 순간에 터진 델레 알리의 골은 왼쪽 돌파 후 예리하게 때린 손흥민의 슛이 에버턴의 픽포드 골키퍼의 손에 맞고 나온 덕택이었고, 3-1로 달아나는 해리 케인의 골은, 손흥민이 축구화까지 벗어가며(?) 얻어낸 프리킥 장면에서 만들어졌다. 손흥민은 트리피어가 찬 이 프리킥 장면에서도 수비수들의 시야를 가린 채 서 있다 잽싸게 움직이며 수비벽에 균열을 내는 역할을 수행했는데, 트리피어의 킥이 그 틈으로 날아가 골대를 맞춘 뒤 케인의 골로 이어졌다. 대미를 장식한 여섯번째 골은 왼쪽을 빠르게 돌파한 손흥민이 한 박자 빠르게 올린 왼발 크로스가 케인의 슛으로 마무리되어 완성됐다. 난적 에버턴을, 그들의 호에서 2-6으로 잡은 것은 대단한 성과임에 틀림없다. (BBC-TV 인터뷰에서 포체티노 감독은 이날이 자신의 26번째 결혼기념일이라며 신기해하기도 했다.)


한국만 애정하는게 아니다

손흥민은 한국뿐만 아니라 토트넘 팬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는 선수다. 영국의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이 동료들과 제각기 맞춰 선보이는 핸드쉐이크부터, 그가 머나먼 아시아까지 매번 A매치 출장을 다녀오면서도 힘든 내색을 하지 않는 모습, 그리고 무엇보다 경기 내내 지어 보이는 밝은 표정에 찬사를 아끼지 않는다. 실제로 토트넘의 홈 구장 웸블리(이전 화이트하트라인 때도 마찬가지)에서 직관을 하다보면, 토트넘 팬들이 손흥민을 얼마나 아끼고 이뻐하는지 느낄 수 있다. 등에 'SON'이 박힌 유니폼이나 손흥민 응원가(chant)를 부르는 모습 뿐만 아니라, 그가 교체 투입이나 아웃이 될 때마다 매번 열렬히 반응하는 모습을 발견하는게 그리 어렵지 않기 때문이다. 양발에 모두 능하고, 감독이 어느 포지션에 기용하든 - 윙포워드, 스트라이커, 때론 윙백까지! - 묵묵히 제 몫을 다하려는 모습, 그리고 무엇보다 모든 경기에서 늘 최선을 다하는 움직임이 토트넘 팬들을 감동시킨 덕분이다.


영국 현지 언론들은 자국 선수들인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의 활약에 더 크게 주목했지만, 그렇다고 에버턴전에서 손흥민의 활약이 우리에게만 찬사를 받은 것은 아니다. 대체로 한국 선수들에게 높은 평점을 주는 데에 인색했던 BBC의 가스 크룩스가 이번 라운드 베스트XI에 토트넘 선수 중에선 오직 손흥민만 포함시킨 것이나, 영국 웹진 '조'가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달리 토트넘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로 손흥민을 꼽은 것은 그 중 일부다. 이들은 손흥민이 이미 팀 승리가 굳어진 상황에서도 미친듯이 뛰어다니는 모습에 찬사를 보냈다. 단순히 승부에 집착하기 보다는, 축구 그 자체에 몰입하며 온 힘을 쏟는 '즐기는' 모습에 마음을 빼앗긴 것이리라.


다소 옛스럽긴 하지만, 요즘의 손흥민을 보면 이 말이 절로 떠오른다.


知之者不如好之者, 好之者不如樂之者(지지자불여호지자요, 호지자불여낙지자라). <논어 - 옹야편>


"아는 것은 좋아하는 것만 못하고, 좋아하는 것은 즐기는 것만 못하다." 즐기면서 뛰는 자를 당해내기란, 축구에서도 쉽지 않은 일. 즐거운 얼굴로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비며 자신의 전성시대를 열어젖힌 손흥민. 매번 우리에게 기분 좋은 '뽕'을 안겨주는 그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싶다.


#손흥민 #아자르 #토트넘 #레스터시티 #손흥민골 #요렌테 #갈라타사라이 #첼시 #아스널

#맨시티 #맨유 #에버턴 #리버풀 #에릭센 #해리케인 #델레알리 #비트코인벳 #박항서



조회 14회

Copyright © 2018 | 메이저사이트 | 메이저놀이터 |All rights reserved.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메이저놀이터 , 메이저놀이터순위 , 메이저안전놀이터 정문앞

EMAIL : redsangsa@gmail.com​ .TEL : +82 070-4218-0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