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방북 때 '비밀 핵시설' 추궁…북한은 부인"

요미우리 "北 비핵화 신고·검증과정서 문제될 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북한을 방문했을 때 비밀 핵시설 가동 문제를 직접 추궁했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날 복수의 한미일 관련 소식통을 인용,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6~7일 방북 당시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의 회담에서 "(북한이) 비밀 우라늄 농축시설을 가동하고 있다"면서 "이는 미북 관계에 좋은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북한이) 농축우라늄 생산을 늘리고 있고, 핵시설과 핵탄두를 은폐하고 있다"면서 "함흥 미사일 공장 확장 공사를 하고 있다는 정보도 있다"고 지적했었다고 한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에 앞서 미 언론들은 정보당국 보고서와 관계자 등을 인용, '6·12 북미정상회담 회담 이후에도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취지의 보도를 내보냈었다.

요미우리의 이날 보도 내용대로라면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방북에서 김 부위원장을 상대로 그 진위 여부를 확인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에서 '비밀 핵시설 가동 및 은폐' 등의 주장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위원장은 특히 인공위성 사진을 통해 포착된 함흥 미사일 공장의 시설 확장과 관련해선 "장마 대비 공사"라고 해명했다고 한다.


앞서 미 싱크탱크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지난 5월 북한이 기존의 영변 핵시설 외에도 '강성' 또는 '강선'이란 이름의 비밀 핵시설을 운용해왔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미 정보당국도 관련 정보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었다.

이런 가운데 외교안보전문지 '디플로맷'은 13일(현지시간) 해당 비밀 핵시설의 명칭을 '강선'(Kangson)으로 특정하면서 "평양 인근 평안남도 남포시 천리마구역에 위치해 있으며 지난 2002년 건설이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2003년 핵확산금지조약(NPT)으로부터 탈퇴한 만큼 강선 시설의 경우 이 시기를 전후로 본격 가동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달 30일자에서 강선 시설의 우라늄 농축 처리 규모가 영변 시설의 2배에 이를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당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약속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비핵화 대상이나 방법·시한 등은 제시하지 않고 있는 상황.

북한은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 직후엔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 측이 일방적·강도(强盜)적 비핵화 요구만 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는 "고농축 우라늄 또한 플루토늄과 함께 핵폭탄의 원료로 사용되는 만큼, 북한이 비핵화에 착수하더라도 신고·검증과정에서 비밀시설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전놀이터 #토토사이트 #먹튀검증 #토토하는법 #토토분석 #스포츠중계 #스포츠토토 #해외스포츠 #스포츠분석 #픽스터 #토토배당 #승무패 #사다리게임 #해외축구 #챔피언스리그 #사설토토 #사설놀이터 #네임드사이트 #모바일토토 #농구중계 #실시간스코어 #양방배팅 #토토적중 #프로토승부식 #농구토토 #메이저사이트 #배팅사이트 #안전토토 #토토꽁머니 #사설토토 #안전사설 #실시간축구 #토토검증




조회 0회

Copyright © 2018 | 메이저사이트 | 메이저놀이터 |All rights reserved.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메이저놀이터 , 메이저놀이터순위 , 메이저안전놀이터 정문앞

EMAIL : redsangsa@gmail.com​ .TEL : +82 070-4218-0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