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이그 트레이드에 실망한 LAD 팬들 "밤비노 저주 떠올라"


푸이그 트레이드에 실망한 LAD 팬들 "밤비노 저주 떠올라"

푸이그의 작별 인사 "메이저리거 꿈 이뤄준 다저스, 못 잊어"

LA 다저스가 신시내티 레즈와 4대3 트레이드를 한 지도 일주일이 지났다. 트레이드된 7명 중 최고 화제의 인물은 역시 야시엘 푸이그(28). 지난 6년간 크고 작은 일들로 미운 정, 고운 정 쌓인 푸이그를 다저스 팬들은 쉽게 떠나보내기 어려운 듯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지 ‘LA타임스’는 지난 29일(이하 한국시간) 독자의견 코너를 통해 푸이그 트레이드에 대한 팬들의 반응을 실었다. LA타임스는 ‘푸이그가 떠나면서 다저스 팬들은 트레이드 손해를 느끼고 있다’는 헤드라인으로 팬들의 의견을 전했다.


글렌데일에 사는 독자는 ‘푸이그가 최고의 외야수였다. 크리스 테일러는 삼진(178개)이 많고, 코디 벨린저의 번트 거부와 좌측 타구에 지쳤다. 작 피더슨은 그의 경력에서 타율 2할4푼8리를 넘겨본 적이 없다’며 푸이그가 다저스 팀 내 최고 외야수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최고 외야수와 다른 선수들을 보내면서 아무 것도 얻지 못한 건 브라이스 하퍼와 계약을 맺기 위한 노력일 것이다’며 ‘하지만 하퍼는 지난 시즌 타율 2할4푼9리에 삼진 169개다. 아마 다저스는 득점권에서 무득점 신기록을 세우는 게 목표일지도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샌마르코스에 거주 중인 또 다른 독자도 ‘다저스는 푸이그를 지켜야 했다. 벨린저는 포스트시즌에서 보여준 게 없다. 푸이그는 강타자이자 뛰어난 운동능력을 지녔으며 좋은 외야수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며 ‘보스턴 레드삭스가 밤비노를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한 것을 기억하는가? 그들은 그 결정에 후회를 멈추지 않았다’며 100년 전 베이브 루스의 '밤비노 저주' 사례까지 꺼냈다.


‘맷 켐프와 푸이그 듀오는 하퍼보다 100타석 더 많이 나와 105안타, 48타점, 10홈런을 기록했다. 타율과 WAR, 득점, 도루도 더 높았다’며 하퍼를 데려오는 것보다 켐프와 푸이그를 데리고 있는 게 기록적으로 낫다는 의견도 있었다.


다저스는 팀 연봉 총액을 줄이며 외야 중복 자원을 정리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는 푸이그의 성향도 한 몫 했다. 하지만 팬들은 푸이그의 야생마 같은 매력을 좋아했다. 비즈니스로 접근한 구단과 달리 다저스 팬들은 한동안 푸이그의 좌충우돌하던 모습을 그리워할 듯하다.



한편 다저스를 떠나며 푸이그는 작별인사를 남겼다.


"메이저리거의 꿈 이뤄준 다저스에 감사하다."


LA 다저스의 야생마 야시엘 푸이그(28)가 트레이드로 팀을 떠나면서 작별 인사를 남겼다. 다저스는 22일(한국 시간) 외야수 푸이그와 맷 켐프, 투수 알렉스 우드, 포수 카일 파머, 현금 700만 달러를 내주고 신시내티로부터 투수 호머 베일리와 조시아 그레이, 내야수 지터 다운스를 받았다.


푸이그는 트레이드 발표가 난 뒤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렸다. 푸이그는 "내 평생 꿈이었던 메이저리거가 될 수 있게 생애 첫 기회를 준 다저스에 정말 감사하다. 훌륭한 팀 동료들, 그리고 최고의 팬들과 지난 6년 동안 축복 받은 시간을 보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로스앤젤레스에서 '야생마 어린이 재단'을 운영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아이들, 그리고 가족들과 함께한 기억은 평생 간직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시내티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소감도 밝혔다. 푸이그는 "한편으론 신시내티에서 새로운 챕터를 시작하게 될 순간도 기다려진다. 신시내티 선수가 될 생각에 흥분된다. 가보자!"라고 말했다.


팬들에게 따로 고마운 마음도 표현했다. 푸이그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모든 다저스 팬들께 감사하다. 팬들이 정말 그리울 것 같다"며 "스프링캠프 때 팬들과 다시 만날 순간을 기다리겠다. 물론 이번엔 다른 팀(신시내티) 유니폼"이라는 재치 있는 한마디도 곁들였다.


푸이그는 2013년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통산 712경기 타율 0.279(2460타수 686안타) OPS 0.831 108홈런 331타점을 기록했다.



#푸이그 #푸이그트레이드 #다저스트레이드 #류현진 #류뚱 #류현진연봉 #신시내티레즈

#밤비노저주 #우드 #맷켐프 #커쇼 #퀄리파잉오퍼 #알렉스우드 #윤석민 #장원준


조회 0회

Copyright © 2018 | 메이저사이트 | 메이저놀이터 |All rights reserved.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메이저놀이터 , 메이저놀이터순위 , 메이저안전놀이터 정문앞

EMAIL : redsangsa@gmail.com​ .TEL : +82 070-4218-0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