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바닥에 구멍 2개"…'명동역 몰카 사건'의 전말


서울 지하철 4호선 명동역의 여자 화장실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한 장의 사진이 29일 새벽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화장실 바닥에 구멍 두 개가 뚫려 있고 그 안에 무언가 반짝거리는 게 들어 있는 듯한 사진이었다. 이 사진을 트위터에 게시한 네티즌은 자신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도 캡처해 올렸다.

“늦은 시간에 죄송합니다. 방금 제보가 들어왔는데 명동역 화장실 바닥마다 저런 구멍이 있다고 합니다. 구멍 안에는 보시다시피 카메라 렌즈가 설치돼 있습니다. 신고한 상태이지만 재설치 위험이 있으니 화장실 칸 안쪽을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순식간에 퍼진 ‘몰카’ 공포

이 게시물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로 급속히 확산됐다. 트위터에 ‘명동역’만 검색해도 29일 오전 10시20분 기준 관련 글이 20건 가까이 나온다. 한 트윗은 2500번 넘게 공유됐다. ‘더쿠’ ‘인스티즈’ 등의 커뮤니티와 페이스북에도 퍼졌다. “이곳 화장실 종종 이용하는데…” “남이 용변 보는 걸 왜 궁금해하지”와 같은 댓글이 쏟아졌다.

댓글은 크게 두 분류로 나뉘었다. 공포와 분노. 한 네티즌은 “학교가 명동역 부근이라 이곳 화장실에 자주 간다”면서 자신도 몰래카메라(몰카)에 찍혔을까봐 두려워했다. 다른 네티즌도 “매일 명동역 화장실을 이용한다. 고등학교 때도 몰카 사건이 있었는데 대학생 되고 두 번째다. 정말 눈물 난다”고 토로했다. 일부는 “피해자가 조심하는 게 아니라 가해자를 없애야 한다”며 분개했다.

사진의 진실… “물”

온라인 글을 종합해보면 이런 구멍은 화장실 칸마다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화장실 안쪽 바닥에 있으며 모두 두 개씩 뚫렸다. 하지만 글 어디에도 ‘여자 화장실’이라고 특정돼 있지 않다. 단지 ‘명동역 화장실’이라고 적혀 있다. 실제 몰카가 있었는지도 불분명하다.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신고한 상태”라고 한 것으로 보아 사진이 퍼진 시점은 조사가 이뤄지기 전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국민일보 취재팀이 29일 명동역에 확인해보니 “지하철역 내부가 아니라 지하상가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한 고객이 명동역 지하쇼핑센터(이하 센터)의 여성용 공중화장실을 이용하다 바닥에 난 구멍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 센터를 관리하는 서울시설공단 관계자는 “바닥에 난 구멍 안에 물이 고였고, 고인 물에 형광등 빛이 비쳐 사진에 몰카처럼 찍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도 몰카가 아님을 현장에서 확인한 후 돌아갔다.

다른 관계자는 구멍에 대해 “대변기 수세밸브 위치를 옮기거나, 쪼그려 앉아 볼일을 보는 화변기를 좌변기로 바꾸는 공사 과정에서 생긴 것 같다”면서 “오해 때문에 생긴 해프닝”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 구멍은 공단에서 모두 실리콘으로 막았다.

#안전놀이터 #토토사이트 #먹튀검증 #토토하는법 #토토분석 #스포츠중계 #스포츠토토 #해외스포츠 #스포츠분석 #픽스터 #토토배당 #승무패 #사다리게임 #해외축구 #챔피언스리그 #사설토토 #사설놀이터 #네임드사이트 #모바일토토 #농구중계 #실시간스코어 #양방배팅 #토토적중 #프로토승부식 #농구토토 #메이저사이트 #배팅사이트 #안전토토 #토토꽁머니 #사설토토 #안전사설 #실시간축구 #토토검증

조회 0회

Copyright © 2018 | 메이저사이트 | 메이저놀이터 |All rights reserved.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메이저놀이터 , 메이저놀이터순위 , 메이저안전놀이터 정문앞

EMAIL : redsangsa@gmail.com​ .TEL : +82 070-4218-0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