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발표]하남 교산·과천 "자족도시·균형발전 주력"


정부가 19일 발표한 3기 신도시에 관내 지역이 포함된 경기도 하남시와 과천시는 성장형 자족도시로 이들 지역을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신도시 개발을 통해 서울의 주거용 배후도시가 아니라 경기도의 중심도시, 사통팔달의 살기좋은 도시로 변모할 것"이라며 "신도시에 판교의 1.4배에 이르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자연친화적인 명품주거단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하남지역 신도시 예정지인 교산지구는 하남시청과 남한산성 사이 649만㎡ 규모로 대부분 그린벨트로 묶여 있는 농촌형 마을이다. 하남시는 국토부와 협의 과정에서 개발면적의 14%인 92만㎡를 자족 용지로 마련했다.


해당 용지에 첨단산업단지를 유치하고 창업지원센터도 설립할 계획이며 바이오헬스, 뷰티, 실버산업 등에 치중한다는 것이 시의 구상이다.


교통편의를 위해 교산지구 내에 있는 중부고속도로 만남의광장 인근에 나들목을 설치하고 송파~양평 간 고속도로 가운데 송파~교산 5㎞ 구간을 우선 시공하기로 했다.


지하철 3호선도 감일지구를 거쳐 교산지구로 연장하기로 국토부와 합의를 마쳤다.


이럴 경우 하남시에서 수서까지 20분, 잠실까지 25분이 소요돼 판교보다 교통여건이 좋아진다고 시는 설명했다.


과천시도 중규모 공공택지개발지구로 발표된 과천동 일원 155만㎡에 대한 자족기능 확충 계획을 발표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보도자료를 내 "정부청사 이전 등으로 행정도시로서의 정체성이 사라짐에 따라 도시 비전이 절실해진 상황"이라며 "개발이익의 상당 부분을 구도심 상가 활성화와 노후기반 시설 정비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과천시는 개발면적의 24%에 해당하는 37만2천㎡를 자족 용지로 돌려 첨단지식산업센터, 바이오단지, 대학 등 교육·연구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과천~위례선 연장, GTX-C노선 정부과천청사역 확정, 관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 신설 등을 통해 교통난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신도시 개발의 걸림돌로 하남시는 원주민들의 이주를 꼽았다. 하남 교산지구의 경우 10여개 부락에 1천200여가구, 3천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하남시 관계자는 "오늘부터 주민공람을 통해 의견을 수용할 계획인데 주민 반대가 제일 걱정"이라며 "김 시장이 이주대책을 최우선으로 수립해달라고 국토부에 적극적으로 요구했고 시 차원에서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과천시 과천동 일원의 경우 거주지가 아닌 비닐하우스 등 경작지가 대부분으로 토지주, 임차인들과 협의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토토검증업체


#토토 #토토사이트 #사설토토 #스포츠토토 #그래프 #그래프게임 #쇼셜그래프

#쇼셜그래프게임 #카지노 #온라인카지노 #인터넷카지노 #억대환전 #강남

#강원랜드 #전선카지노

조회 2회

Copyright © 2018 | 메이저사이트 | 메이저놀이터 |All rights reserved.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메이저놀이터 , 메이저놀이터순위 , 메이저안전놀이터 정문앞

EMAIL : redsangsa@gmail.com​ .TEL : +82 070-4218-0137